김녕해녀마을

GIMNYEONG HAENYEO VILLAGE

이른 아침 마을의 나이든 여성들이 오토바이를 끌고 하나 둘 어촌계로 모여든다. 왁자지껄하고 소란스럽게, 급하고 두서없이 서로의 안부를 묻는다. 동시에 옷을 환복하고 해녀로 변신한다.

Early in the morning, elderly women of the village gather at the fishing community one by one, riding on a motorbike. Babbling, noisy and rash regards to each other are going around. While saying hello to all, they change their clothes into Haenyeo.

쑥으로 물안경을 닦고, 남은 쑥은 귀에 쑤셔넣는다. 그리고 어촌계장의 구령에 맞춰 준비운동을 마친 후 한 트럭에 열명이 넘는 해녀들이 탑승하고 물가로 이동한다.

They start wiping their goggles with mugwort and put the remains into their ears. After finishing warm-up exercises at the word of the head of the fishing community, more than 10 of them get on a truck and move to the shore.


Workplace or Shelter

작업장 또는 쉼터


해녀들의 삶은 아이러니하다. 그래서 그녀들의 삶에 적용되는 단어를 정의하기가 어렵다.

Haenyeo’s lives are ironic. So it is hard to find and define some proper words that can be applied to their lives.


쉼터 또는 일터. 엄마 또는 가장. 불편한 휴식. 소리치는 친절. 가림막 없는 탈의실. 나이든이와 과한노동.

Resting Place or Working Place. Mother or Bead Earner. Uncomfortable Rest. Loudly-Yelling Kindness. Changing Room without a Covering Screen. Overwork with the Old.


인터뷰 중 물었다. 저러한 것들 중 무엇이 개선되면 좋을지.

We asked what should be improved among them, while having interviews.


해녀는 답했다. "그저 무사히. 조금 더 많이 바다가 주길 바란다."

Haenyeo answered “we just want to be safe and get a little more from the sea.”


Breakfast

아침식사



Short Break

짧은 휴식



Senior Haenyeo

상군 해녀


"Earn from Heavens, spend on Earth" said a senior Haenyeo. It implies that Haenyeo's diving work is very dangerous. Accordingly, Haenyeo always depend on the dragon god, who controls the sea. Haenyeo often visit Haesindang Shrine located on the seaside and hold rituals to pray for safety and an abundant harvest for their diving. In the second month of the lunar calendar, Haenyeo hold Yengdeunggut, a shamanic rite to honor Yeongdeung God. Haenyeo believe that Yeongdeung God provides safety and abundant fish on the 1st day of the second lunar moth. Yeongdeung God sows seeds, including seaweed, abalone, and conch to make Haenyeo's life abundant, then returns to her home after passing through Udo Island on the 15th of the second lunar month.

“저승에서 벌로 이승에서 쓴다”라고 상군 해녀는 말합니다. 그토록 해녀의 잠수 일이 고되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해녀는 바다를 다스리는 용왕님께 늘 의지를 합니다. 해녀는 해변에 위치한 해신당을 자주 방문하여 본인들의 안전과 풍족한 수확을 기원합니다. 음력 2월이 되면 해녀는 영등신을 기리기 위한 영등굿을 올립니다. 음력 2월 초하루에 영등신이 안전과 풍어를 가져다 준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영등신은 해초, 전복, 소라 등 씨를 뿌려 해녀의 삶을 풍족하게 하고 음력 2월 보름에 우도를 지나서 신당으로 돌아간다고 전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