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N FROM HEAVENS, SPEND ON EARTH.

An "Earn from Heavens, spend on Earth" said a senior Haenyeo. It implies that Haenyeo's diving work is very dangerous. Accordingly, Haenyeo always depend on the dragon god, who controls the sea. Haenyeo often visit Haesindang Shrine located on the seaside and hold rituals to pray for safety and an abundant harvest for their diving. In the second month of the lunar calendar, Haenyeo hold Yengdeunggut, a shamanic rite to honor Yeongdeung God. Haenyeo believe that Yeongdeung God provides safety and abundant fish on the 1st day of the second lunar moth. Yeongdeung God sows seeds, including seaweed, abalone, and conch to make Haenyeo's life abundant, then returns to her home after passing through Udo Island on the 15th of the second lunar month.

“저승에서 벌로 이승에서 쓴다”라고 상군 해녀는 말합니다. 그토록 해녀의 잠수 일이 고되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해녀는 바다를 다스리는 용왕님께 늘 의지를 합니다. 해녀는 해변에 위치한 해신당을 자주 방문하여 본인들의 안전과 풍족한 수확을 기원합니다. 



In the second month of the lunar calendar, hanyeo hold yengdeunggut, a shamanicrite to honor YeongdeungGod. Haenyeo believe that Yeongdeung God provides safety and abundant fish day of the second lunar moth. Yeongdeung God sows seeds, including seaweed,abalione, and conch to make the haenyeo's life abundant, then returns to her home after passing throught Udo Island on the 15th of the second lunar month.

음력 2월이 되면 해녀는 영등신을 기리기 위한 영등굿을 올립니다. 음력 2월 초하루에 영등신이 안전과 풍어를 가져다 준다고 믿기 때문입니다. 영등신은 해초, 전복, 소라 등 씨를 뿌려 해녀의 삶을 풍족하게 하고 음력 2월 보름에 우도를 지나서 신당으로 돌아간다고 전해집니다.


Korean Mermaid

한국의 인어


제주해녀(海女)는 잠녀, 잠수라고 불러졌으며, 전 세계적으로 아주 희귀한 직업군으로 주목 받고 있다.

Jeju Haenyeo were called female divers and are gaining attention from the world as they are in a very rare occupational group.


현재 제주에는 약 5000여명의 해녀가 남아있으며, 평균연령대가 60세가 넘는 노령의 직업군이다.

There are currently about 5,000 haenyeo in Jeju. And their average age is over 60, making a quite old occupational group.


해녀들은 끈질긴 생명력과 강인한 개척정신으로 전국 각처와 일본, 러시아 등지로 바깥물질을 가면서 제주 경제의 한 축을 담당했던 주역이다.

With their persistent vitality and strong pioneering spirit, they didn’t mind going to every corner of the nation, Japan and even Russia, playing a pivotal role in Jeju economy.


해녀(海女)는 제주도에서 바닷속에 들어가 해산물을 채취하는 여자로 산소탱크 없이 간단한 잠수복과 잠수용 오리발, 마스크를 착용하고 바닷물에 들어가 전복과 성게 그리고 조개 등을 채취한다. 잠수복을 착용하고 오리발을 사용하는 현대 해녀들의 일회 잠수시간 및 표면휴식시간은 5m 잠수시에는 약 32초 및 46초이며 10m 잠수시에는 43초 및 85초로서 5m 잠수시에는 한 시간에 46번 정도, 그리고 10m 잠수시에는 한 시간에 28번 정도 잠수한다. [1] 현재 고무로 된 잠수복을 착용하고 있지만 이전에는 다른 장비 없이 면으로 된 잠수복만을 착용하고 물에 들어갔다. [2] 제주도의 해녀들이 수가 감소하고 있지만, 그 전통을 보존하려는 노력이 있으며, 해녀허벅춤과 같은 노래가 구전되고 있다.

Haenyeo are women who dive into the sea to pick and catch fishery products. They wear simple diving suits, fins and masks without oxy-tanks and pick abalones, sea urchins, clams and others in the sea. The diving time and surface-resting time in each round trip for modern female divers wearing swimming suits and fins are 32 seconds and 46 seconds respectively for 5 meters and 43 seconds and 85 seconds respectively for 10 meters. They dive into the sea 46 times and 28 times per hour for 5 meters and 10 meters respectively. [1] Even as they wear rubber swimming suits now, they used to wear cotton-based suits in the past without any other gears. [2] As the number of them continues to go down, endeavors to preserve their traditions are made and their traditional dances and songs are passed down to the next generation.


Crossing the Border between Life and Death
Every day

매일 만나는 삶과 죽음의 문턱


Korean Mermaid, 한국의 인어라고도 불리우는 해녀들은 매일을 삶의 경계선을 넘나든다. 육지에서 바다로. 수면 위와 수면 아래를 오간다. '엄마'이며 '가장'이기에 말 그대로 자식들을 먹여 살리기 위해 '저승'(수면아래)에서 벌어 '이승(수면 밖)'에서 쓴다.

Haenyeo, also called Korean Mermaids, dive back and forth of the life & death boundary every day. They move from the land to the sea and continue to swim up and down. As ‘mothers’ and ‘bread earners’, they earn ‘in the other world (below the ware surface)’ and spend ‘in this world (above the water surface)’ for their kids.


생계를 위해 위험한 경계선을 넘나드는 삶을 살아가는 그녀들은 언제나 바다를 살피며 물질의 때를 기다린다. 바다에서 많은 것을 얻기에 그녀들에게 바다란 너무도 무겁고 많은 의미일 것이다. 그저 항상 바다에 감사하고, 무사하길 기원하는 마음에 일년에 한번 바다의 용왕을 위하여 제를 지낸다(해신제). 그녀들이 할 수 있는 노력이란 부디 무사하게 조금만 더 넉넉하게 바다가 주기를 바랄 뿐인 것일테니.

As they have to swim back and forth of the dangerous boundary for their livings, they always check the sea and wait for the right time. The sea must be somewhat burdensome and very meaningful to them as they get many out of it. A ritual for the Dragon King of the Sea (Ritual for Sea Gods) is held once a year just to extend thanks to the sea and hope to be safe. After all, all they can do is just to have some hopes that they are safe and get a little more from the sea.